in 일상다반사

진지하게 인생을 대하자

매년 나이를 한살씩 먹는것은 똑같지만
40대가 된 뒤로는 인생을 진지하게 살아가고 있다.
하루라도 허투로 지내고 나면 후회가 드는게 아니라 아깝다는 생각에 잠이 안온다.
그래서 무언가 열심히 한 결과를 보여주는 사람을 보면 눈물이 난다.

반대로 생각없이 살아가는 모습을 보면 분노가 치민다.
누군가를 만나는것에,남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것에 인색해지는거 같다.